길 없는 숲에 기쁨이 있다...Byron...

by flowerrain posted Sep 05, 2008




There is a pleasure in the pathless woods 


                                                                - Byron -


There is a pleasure in the pathless woods, 

There is a rapture on the lonely shore, 

There is society, where none intrudes, 

By the deep sea, and music in its roar: 

I love not man the less, but Nature more, 

From these our interviews, in which I steal 

From all I may be, or have been before, 

To mingle with the Universe, and feel 

What I can ne'er express, yet cannot all conceal




길 없는 숲에 기쁨이 있다



길 없는 숲에 기쁨이 있다


외로운 바닷가에 황홀이 있다


아무도 침범치 않는 곳


깊은 바다 곁, 그 함성의 음악에 사귐이 있다.


난 사람을 덜 사랑하기보다 자연을 더 사랑한다 


이러한 우리의 만남을 통해 


현재나 과거의 나로부터 물러나


우주와 뒤섞이며, 표현할 수는 없으나 


온전히 숨길 수 없는 바를 느끼기에



----------------------------------------------------------------------




I Live Not in Myself

                                - Byron -


I live not in myself, but I become

Portion of that around me; and to me

High mountains are a feeling, but the hum

Of human cities torture: I can see

Nothing to loathe in nature, save to be

A link reluctant in a fleshly chain,

Classed among creatures, when the soul can flee,

And with the sky, the peak, the heaving plain

Of ocean, or the stars, mingle, and not in vain.





나는 내 안에 살지 않고



나는 내 안에 살지 않고


내 주변의 일부가 된다, 내게


높은 산은 하나의 감동이다


허나 인간 도시 소음은 괴로움


자연엔 싫어할 것이 없다


내키지 않게 육체의 사슬에 묶여


피조물에 속해 있지만 영혼은 달아나 


하늘이며, 산정이며, 굽이치는 대양, 


혹은 별들이랑 뜻깊게 어울린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