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상하다는 것에 대하여...

by flowerrain posted Dec 21, 2007

젊은 스승이 말했습니다

  고상함에 취해 빠진다면
  바로  추한세계가 어떤 것인지 
  알게 될것이고
  또한
  추한것들에 치우쳐 빠져있다면
  느낌으로
  무엇이 고상할 것인지를
  알수있는 법이라고....

  원래  그런 것이 없는 법인데 
  사람들의 마음이 그리 나누어 치우쳐진다고.....

  가장 높은 것은  늘  가장 낮은 것과 맞닿아 있는데
  마치 산봉우리와 계곡처럼...무엇을 따로 나눌수 있는 것인지
  .... 원래 그런건 없는 것인데...
고상함에는 항시 추악함이 도사리고있고  
추악함속에도  늘  고상함이 숨어있는데...

      소나무와  그 언저리에서 자라는  풀 한포기를 비교할수 
      모짜르트의 선율과  이미자의 동백아가씨를 비교할수
      호젓한 산길을 돌아가는 수도승과
      홍등가의  아가씨 눈길을 어찌 비교할수 있겠느냐고.....

                    옳고 그름도 없는
                    고상하고 추함도 없는
                    높고 낮음도 아닌
                    가을 한 자락이
                    문 앞에서 
                    너풀 거립니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