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ay of The White Clouds

 

 

 

지혜로운 자는 순간순간을 산다.

그의 삶은 하늘에 떠가는 흰구름처럼 자유롭다.

목적을 향해 가지도 않고, 어느 곳에 머물지도 않는다.

삶의 진정성은 목적지에 있지 않다.

진정한 것은 그 과정의 아름다움에 있다.

 

그것은 여행 그 자체다.

모든 것은 여행이며, 흰구름의 길이다. 

그는 세상에서 살아가되, 세상에 소속되지 않는다.

그는 자유인이다.

 

구함과 얻음으로부터 벗어나

사람의 무리 속으로 사라질 수 있는 자는 누구인가.

 

그는 도와 함께 흘러다닌다.

눈에 띄지 않은 채, 그는 삶 그 자체가 되어 걸어간다.

 

집도 없고 이름도 없이.

그의 발걸음은 아무 자취를 남기지 않는다.

또한 누구를 판단함이 없기에

아무도 그를 판단하지 않는다.

 

그것이 자기를 비운 이의 아름다움이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